포스코에너지, 낭비 없고 안전한 발전소 만든다
QSS+ 개선리더, 혁신과제 통해 총 5억2000만원 재무성과 창출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2018-10-01 15:18:29
▲ 박기홍 사장(왼쪽)이 QSS+ 혁신 현장을 방문하여 명소 인증패를 수여했다.
포스코에너지는 지난달 28일 인천LNG복합발전소 미래관에서 15기 QSS+ 개선리더들의 혁신과제 완료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박기홍 사장, 박진원 발전사업본부장 등 임직원 30여명과 개선리더들이 모여 지난 6월부터 4개월동안 성공적으로 수행한 혁신 활동 성과를 공유했다.

이번 15기 개선리더는 발전사업본부에서 총 11명(인천 7, 포항 2, 광양 2)이 선발됐다. 어느 해보다 뜨거웠던 폭염 속에서도 설비 안정화 및 이익 창출을 위해 현장에서 총 6건의 과제를 도출하고 개선점을 찾아냈다.

특히 인천에서 수행한 ‘복합 5호기 스팀터빈(S/T) 스팀라인 개선으로 기동시간 단축’ 과제의 경우 설비개선을 통해 스팀터빈 병입시간을 기존 100분에서 80분으로 20분 단축하였을 뿐만 아니라 운전방법 개선을 통해 연간 추가수익 4억원을 창출했다.

인천에서는 △복합 5호기 Clean Drain Flash Tank Area 불합리 개선 과제도 추가 수행했다.

광양에서는 △부생복합발전 Mechanical Seal Type Pump 문제점 개선, △부생복합발전 해수설비 T&B-Screen 문제점 개선, 포항에서는 △Calorie 최적제어로 TBN 기동시간 단축, △Lube Oil vapor 시스템 개선 등의 과제를 수행하여 총 5.2억원의 재무성과를 창출했다.

혁신사례 공유 후에는 현장으로 이동하여 재해 없는 발전소 구현을 위해 수행한 ‘복합 5호기 Clean Drain Flash Tank Area 불합리 개선’ 과제의 명소인증을 진행했다.

과제 수행기간 동안 작업자가 현장에서 점검/수리작업시 배관 및 돌출부 등으로 인해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32곳을 발굴해 개선했다.

이날 행사에서 박기홍 사장은 개선리더들의 노력과 성과를 격려하며 “개선리더 양성율이 50%에 도달했다는 것은 혁신이 일상화된 저변이 만들어 진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일과 혁신의 일체화, 그 시작은 내 현장을 보다 깨끗하고 안전하게, 고장 없이 만들고자 하는 마음가짐에서부터 출발한다"며 "앞으로도 꾸준한 QSS+활동을 통해 국내 최고의 발전소를 만들어 가자"고 덧붙였다.

한편 QSS+란 기존 품질 및 불량을 줄이는 것에서 시작하여 현재는 품질(Quality), 설비(Stability), 안전(Safety) 등 3가지 관점으로 현장의 설비와 업무의 낭비를 줄이고 효율을 극대화하는 포스코 그룹의 고유 혁신활동을 말한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